배우 오연서,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종영 아쉬워. 시원 섭섭한 기분” 뭉클한 마음 전해…

변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09:41]

배우 오연서,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종영 아쉬워. 시원 섭섭한 기분” 뭉클한 마음 전해…

변정섭 기자 | 입력 : 2024/07/08 [09:41]

 

[코리아투데이뉴스] 배우 오연서가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종영 소감을 전했다.   8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tvN 월화드라마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극본 박상문 최슬기, 연출 소재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에서 대통령의 비서이자 플레이어들의 조력자인 ‘정수민’역을 맡은 오연서의 종영 소감과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오연서는 쨍한 핫핑크 색상의 재킷과 원피스 셋업으로 화사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그는 한 손에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마지막 화 대본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는 손 하트와 볼 하트로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하기도.   오연서는 소속사를 통해 “종영이 다가왔는데 많이 아쉽고 시원 섭섭한 것 같습니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깊은 사랑으로 종영 소감의 물꼬를 텄다. 이어 그는 “’정수민’은 여태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라 굉장히 매력적이면서도 표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만큼 뿌듯한 마음도 큰 것 같습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또한 오연서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을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앞으로 여러 작품과 여러 캐릭터로 인사드릴 수 있는 좋은 배우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시청자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향후 연기 행보에 대한 약속을 건넸다.   오연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정수민’을 비주얼과 아우라로 표현해 내며 ‘플레이어2’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사건을 함께 해결해나가며 플레이어들과 한 팀으로서 끈끈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여 극의 재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후반부에는 수민의 과거사가 공개, 폭넓은 감정 연기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주며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임을 증명해 내기도. 이에 나날이 성장해가는 오연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오연서를 비롯해 송승헌, 이시언, 태원석, 장규리 등이 출연하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은 사기꾼, 해커, 파이터, 드라이버! 더 강력해진 '꾼'들이 돌아왔다! '가진 놈'들을 시원하게 털어버리는 팀플레이 액션 사기극으로 월, 화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며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사진 출처: 스토리제이컴퍼니>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