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복(경북도의회) 의원, 제347회 본회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박정희 국제공항' 명칭 사용 요청

변상범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17:35]

허복(경북도의회) 의원, 제347회 본회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박정희 국제공항' 명칭 사용 요청

변상범 기자 | 입력 : 2024/06/14 [17:35]

 

 허복 경북도의원

 

 

[코리아투데이뉴스] 지난 11일 오후 경북도의회 제34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 나선 허복(국민의힘 구미) 도의원은 구미에 있는 새마을테마파크와 박정희 생가 주변 활성화 및 신공항 박정희 국제공항 명칭 건의를 경북도에 요청했다. 

 

허복(경북도의회) 의원은 "대구경북 신공항 명칭을 박정희 국제공항으로 하자고 제안했는데, 박정희 대통령은 구미뿐만 아니라 경북을 넘어 대한민국의 상징이다"라며"외국의 경우처럼 존 F. 케네디 미국 뉴욕과 샤를드골 프랑스 파리 공항처럼 신공항이 영남권을 대표하는 국제공항으로서의 상징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신공항의 명칭이 박정희 국제공항으로 명명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답변에 나선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에 대해서는 경상북도지사로서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공항 명칭을 정하는 시점이 되면 그때 적극적으로 검토하면 충분히 공감대가 형성될 수도 있다"라고 공감을 나타냈다. 

 

대구 홍준표 시장도 최근 박정희 동상 건립과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적극적인 행보에서 보여주듯 한층 더 높은 가능성에 시ㆍ도민은 기대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코리아투데이뉴스 대표 변상범입니다.

뜻을 같이 하며 응원하는 많은 사람과 단체 그리고 기관에 감사드립니다.

언론인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정론직필의 사명감을 무겁게 가지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