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자동차업종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국비 10억 원 확보

김태익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09:11]

울산시, ‘자동차업종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국비 10억 원 확보

김태익 기자 | 입력 : 2024/06/03 [09:11]

 

[코리아투데이뉴스] 울산시는 고용노동부 주관 ‘자동차 업종별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고용노동부가 ‘대기업과 협력사 간 격차완화와 약자보호’를 위해 지난 4월 현대자동차·기아와 체결한 상생협약에 따라 마련됐다.

 

선정된 자치단체는 지역별 자동차 산업 특성에 맞춰 2·3차 협력사를 지원하게 된다.

 

울산시는 ‘2024년 울산형 자동차업종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으로 신청했다.

 

이 사업은 중소 자동차 부품 업체 신규 취업자의 실질임금 인상을 통해 이직률을 감소시키고 근로여건을 개선하고자 추진된다.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10억 원과 지방비 2억 5,000만 원 등 총 12억 5,000만 원이 지원된다.

 

주요 사업 내용은 중소 자동차 부품 업체 신규 취업자의 근속기간에 따라 근로자에게 일자리채움지원금을 지급하고 사업주에게는 일자리도약장려금을 지급한다.

 

또한 재직자에게 임차비, 건강검진비 등을 지원하는 복지플러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울산의 주력산업인 자동차업종의 원하청 상생협약을 지원하고 근로자 환경 개선과 자동차 업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내실있게 추진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며 “앞으로도 현장 수요 중심의 많은 지원 방안을 강구해 반영될 수 있도록 앞장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