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체육회 당구팀 김준태 선수, 2024 호치민 세계3쿠션 당구월드컵 준우승

변준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17:34]

경북체육회 당구팀 김준태 선수, 2024 호치민 세계3쿠션 당구월드컵 준우승

변준섭 기자 | 입력 : 2024/05/28 [17:34]

▲ 김준태 선수

 

▲ 김준태 선수, 쩐득민 선수

 

[코리아투데이뉴스] 경상북도체육회(회장 김점두) 당구팀 김준태 선수가 26일(한국시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2024 호치민 세계3쿠션 당구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준태(세계랭킹 4위)는 32강 조별리그부터 1,949점의 좋은 에버리지를 기록하며, 조1위로 출발했다. 16강에서 한국의 김동룡을 만나 50대39로 승리, 8강전에서는 돌아온 당구 황제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을 무려 22점의 하이런을 기록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 상대는 인간줄자 딕 야스퍼스(네덜란드)와 베테랑 에디 먹스(벨기에)를 차례로 이기고 올라온 부락 하스하스(튀르키에)였다. 하지만 김준태는 시종일관 상대 선수를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여주며 경기 중 단 한 차례도 리드를 내주지 않은 채 50대32로 물리치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전 상대는 베트남의 복병 쩐득민(세계랭킹 415위)을 맞아 엎치락뒤치락 점수를 주고받으며 경기를 이어갔지만, 승리의 여신은 무명인 쩐득민의 손을 들어주었고, 김준태는 첫 월드컵의 우승을 눈앞에서 두는 듯했지만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아쉽게 우승을 놓쳤지만, 김준태는 이번 준우승 포인트 54점을 추가하며 총점 364점으로 종전 세계 1위 조명우(한국)을 끌어내리고 생애 첫 세계 1위로 올라섰다. 이는 한국 선수로는 최성원(PBA 이적)과 조명우(서울시청)에 이어 세 번째 세계 1위를 차지했다.

 

김준태는 우승을 놓쳐 아쉬움이 많이 있지만, 첫 3쿠션 세계 1위로 등극해서 너무 기쁘다며, 자만하지 않고 초심을 잃지 않고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되어 더욱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점두 경상북도체육회장은 생애 첫 월드컵 우승을 놓쳐 아쉬움이 있겠지만, 값진 준우승의 쾌거를 달성한 김준태 선수에게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하며, 본인의 말처럼 초심을 잃지 않는 최고의 선수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변준섭 기자 (tkpress82@naver.com)

항상 공정하고 정확한 기사를 쓰는 기자가 기자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체육회 #김준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