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900억 원대 전기차 모듈화 부품공장 신설 투자유치

5월 9일, 울산시-현대모비스㈜ 투자양해각서 체결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산업 선도도시 확고한 자리매김

김태익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7:44]

울산시 900억 원대 전기차 모듈화 부품공장 신설 투자유치

5월 9일, 울산시-현대모비스㈜ 투자양해각서 체결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산업 선도도시 확고한 자리매김

김태익 기자 | 입력 : 2024/05/09 [17:44]

 

 

[코리아투데이뉴스] 울산시가 친환경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현대모비스㈜로부터 900억 원 규모의 전기차 모듈화 부품* 생산 공장 신설 투자를 유치했다.

 

* 작은 부품을 조합하여 모듈화 한 부품. 비용절감과 품질향상 도모

 

지난 2022년 9월 현대자동차㈜로부터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투자를 유치한 이후 자동차 부품기업 투자유치 중 가장 큰 규모다.

 

울산시와 현대모비스㈜는 5월 9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본관 7층 접견실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이규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모듈화 부품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한 투자양해각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900억 원을 투자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울산 남구 장생포고래로 8)내 7만 397㎡ 부지에 이달부터 오는 2025년 12월까지 전기차 모듈화 부품 공장을 신설한다.

 

특히 신설 투자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를 도모하는데 울산시와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울산시도 이번 공장 신설 투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사측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신속한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규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는 “먼저, 이번 신설 투자를 위한 울산시의 물심 양면 지원에 감사드린다.”라며, “신설 투자로 친환경 자동차 부품 분야의 세계적 선도기업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고, 현대차 전기차 공장 준공 시기에 맞춰 안정적으로 부품을 공급해서 전기차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친환경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 투자를 결정해 주신 현대모비스㈜에 감사드린다.”라며, “전기차 등 미래 자동차 산업분야에 있어 세계적인 기반(인프라)을 가지고 있는 울산이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 도시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련 산업 육성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은 지난 2019년 8월에도 울산 북구 이화일반산업단지에 3,300억 원 규모의 친환경차 부품(배터리) 생산 공장 신설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