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목포대·동신대 연합 글로컬대학 본지정 잰걸음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4/28 [12:23]

전남도, 목포대·동신대 연합 글로컬대학 본지정 잰걸음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4/28 [12:23]


[코리아투데이뉴스] 전라남도가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에 통과한 국립목포대학교, 동신대학교 연합의 본지정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국립목포대는 올해 글로컬대학 30 공모에 세계 유일의 친환경 분야 연구센터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해양특성화 대학으로의 도약을 비전으로, 동신대학교 연합은 지역 위기 극복을 위한 일반대-전문대 연계 지역 공공형 연합대학을 모델로 제시해 각각 글로컬 예비 지정 대학에 선정됐다.

 

전남도는 예비 지정된 2개 대학의 글로컬대학 본지정을 목표로 도-출연기관-대학-산업계로 연결된 글로컬대응TF 구성에 나서는 한편, 지난 26일 선제적으로 도 소관 실국을 대상으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글로컬대학30 공모 개요 및 예비 지정 대학의 특성화 전략 설명, 지난해 성공사례 공유, 실국별 연계사업 발굴 협조 등 대학과 유기적 협력을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뒀다.

 

전남도는 향후 글로컬대응TF를 본격 가동하고 본지정을 위한 총괄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또 각 대학에 분야별 연계사업을 제공함으로써 대학 혁신계획과 지역의 산업 육성 및 대학 지원이 입체적으로 연결된 완성도 높은 실행계획서를 함께 만들 계획이다.

 

실행계획서 제출 이후에도 대면평가 준비와 함께 정부, 국회 등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건의 활동을 통해 두 대학이 모두 글로컬대학으로 지정받는 쾌거를 거두도록 총력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다.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는 새로운 지방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지역-대학 동반성장을 이끌 글로컬대학이 필수적이다각 실국에서는 분야별 연계사업을 발굴, 글로컬 실행계획서에 반영해 양 대학이 모두 본지정 평가에 좋은 결과를 얻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예비 지정 대학은 7월 말까지 혁신기획에 들어있는 특성화 방안을 구체화하는 세부 실행계획서를 작성·제출해야 한다. 8월 초 대면평가를 거쳐 8월말 글로컬대학 지정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코리아투데이뉴스 윤진성입니다.

기자의 본분에 충실하여 전국-전남-광주 -전북지역의 생생한 정보를 전하겠습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언론인의 사명을 다하여 정직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