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가 박경동 선생, 김혜숙·전인숙 화가와 “3人 3色展” 개최

“3인 3색” 전시회 13일(수)부터 12월 19일(화)까지 경인미술관서 개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12/16 [13:36]

서예가 박경동 선생, 김혜숙·전인숙 화가와 “3人 3色展” 개최

“3인 3색” 전시회 13일(수)부터 12월 19일(화)까지 경인미술관서 개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12/16 [13:36]

[코리아투데이뉴스] 세계적인 서예가 운학 박경동 선생이 서양화가 김혜숙, 전인숙 작가와 함께 “3인 3색전”을 지난 12월 13일~19일까지 종로구 인사동 소재 경인미술관 1관에서 개막했다.
 
이날 전시회 개막식에는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황상무 수석, 전선영 비서관, 도현덕, 김홍관 행정관, 영동군청 서종석 국장, 김경택 전 제주도 부지사, 방봉혁 중앙지검 부장검사, 박상호 충주시의원, 송파 미협 권우승 회장, 송파 예총 김동석 회장, 송파여류작가협회 천윤옥 회장, 임영애 고문, 배종련 고문, 미술협회 현암, 이은수 회장, 국민가수 조항조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운학 박경동 선생은“갑골문으로 근현대 발전된 문자를 모두 표현하기는 쉽지 않다"라며"갑골독체자가 없는 글자는 이리저리 짜 맞추어 써 보았으나, 정법이 아니기에 보시는 제현께서 지도 편달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서양화가 김혜숙은”이런저런 이유로 받은 상처, 그래도 멈춰서서는 안된다"며"앞으로 나아가야 된다는 자존감으로 채워진 내 그림들. 하나하나가 부족하지만 내 아픔이기도 하고, 또한 행복이기도 하다“고 했다. 
 
또한, 전인숙 서양화가는“그림은 내가 받은 영감에서 예술가로서 행복을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보내는 사랑의 메시지다. 나의 그림을 보는 이들도 하나의 작품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신이 주신 창조의 선물로 그들과 함께 공유하며 행복해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대통령 시민사회수석실 황상무 수석은“대통령님께서 전시회에 꼭 참석해 박경동 선생과 작가들을 위해 진심으로 축하의 말을 꼭 전달해 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예가 박경동 선생은 충북 영동 출신으로 1997년 서예대전에서 수상하는 등 세계적인 서예가로 활동,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2013년 여주지청장 재임시절 여주지청의 현판을 제작한 연을 맺고, 이후 인수위 현판까지 연을 이어가고 있다. 박경동 선생은 2024년 새해 갑진년(甲辰年) 용띠해를 맞아 비룡, 잠용, 현룡 등 작품을 통해 “큰 산을 넘어 
힘차게 올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 달라”는 뜻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3인 3색전”은 12월 13일(수)~12월 19일(화)까지 경인미술관 1관에서 전시된다.
코리아투데이뉴스 윤진성입니다.

기자의 본분에 충실하여 전국-전남-광주 -전북지역의 생생한 정보를 전하겠습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언론인의 사명을 다하여 정직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