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 '국가 보물'로 지정

쌍충 정려각, 지역 향촌사회사 등 시대상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11:14]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 '국가 보물'로 지정

쌍충 정려각, 지역 향촌사회사 등 시대상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11/25 [11:14]

 

 

[코리아투데이뉴스고흥군은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현 전라남도기념물)이 국가 문화재 보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11월 17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고흥여산송씨 쌍충 정려각’을 ‘보물(寶物)’로 지정하기로 의결하고 11월 25일자로 지정 고시했다.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은 여산송씨의 송대립(宋大立, 1550~1598)과 그의 아들 송침(宋諶,1590~1637)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때 전공을 세우고 순절한 것을 기려 조선조정에서 내려준 정려로 1704년(숙종30) 정려각건립 이후 몇 차례 수리와 정비를 거쳐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 정려각은 팔작지붕으로 정면 가운데칸(어칸)이 약간 좁은 3칸, 측면 2칸인 5량가 건물이며 내부에는 1704년에 명정 받은 정려 편액 2매와 정려 중수기 4매가 있다.

특히 정려 건축으로서 사례가 드문 다포(기둥머리와 기둥 사이의 포가 여러개)계 익공계열의 절충식 공포를 사용하여 매우 화려한 모습을 보이며, 추녀를 받치는 활주와 귀포를 받치는 활주를 이중으로 사용하여 구조적 기능과 장식적 기능을 겸하도록 하였으며, 석주나 장초석을 사용하여 정려 건축의 품격과 장식성을 갖추고 있어 정려건축을 대표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은 고흥에서 충절인물이 다수 배출된 가문으로 여산송씨 상징적 기념물이자 지역의 호국충절을 대표하는 건물로서 조선후기 국가 통치수단 및 지역 향촌사회사 등 당시 시대상을 살필 수 있는 자료로 화려한 공포의 사용 등 건축적 기법에서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지니고 있어 더욱 주목되고 있다.

송대립은 충강공(忠剛公) 송간(侃)의 후손으로 임진왜란 당시 도원수 권율의 휘하에 있다가 1597년 삼도수군통제사 이순신의 군관으로 활동하면서 난중일기에 자주 등장하며, 특히 임진왜란 당시 흥양현감 최희량이 통제사 이순신과 전라관찰사 황신에게 올린 보고에 ‘1598년 3월 23일 첨산(고흥군 동강면 소재) 전투에서 송대립이 군공을 세웠다’는 내용이 있다.

송침은 1614년 무과에 급제, 1635년 함경도 홍원현감과 함흥진관병마절제도위를 겸하면서 1637년 병자호란 때 함경도 안변의 남산역 전투에서 순절했으며, 송침은 1704년 통정대부승정원좌승지겸경연참찬관으로 증직됐다.

고흥군 관계자는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옛 선현들의 고귀한 충절을 선양하는 것은 후대인들의 사명”이라면서 “아직 숨어있는 귀한 자료들을 추가로 찾아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윤진성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윤진성입니다.

기자의 본분에 충실하여 전국-전남-광주 -전북지역의 생생한 정보를 전하겠습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언론인의 사명을 다하여 정직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